미디어 / 뉴스모아보기

* 미디어는 언론에 언급된 아디의 활동과 아디가 언론에 기고한 글들의 모음입니다.

* 뉴스모아보기는 미얀마, 시리아, 이라크, 팔레스타인에서 발생하는 분쟁과 난민 관련 원인 파악 및 해결책 모색에 필요한 정보들을 축적하는 활동입니다.

[인권연대기고]삶의 극한으로 내몰리는 로힝야 사람들 / 이동화 활동가

미디어
미얀마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15:23
조회
57
 
  •   아래의 글은 인권연대 '목에가시'칼럼에 기고한 글입니다. 해당원문은 여기를 참고해주세요.

 미얀마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 라킨주 북부지역, 그곳에는 로힝야(Rohingya)라고 불리는 민족이 살고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들이며 미얀마 내 수많은 소수민족 중 하나이다. 슬프게도 이들을 설명하는 또 다른 수식어가 있는데, 그건 ‘세상에서 가장 박해를 받는 무국적 난민 소수민족’이라는 것이다. 로힝야 사람들은 미얀마의 군사독재시절부터 심각한 인권침해에 노출되었는데, 최근 미얀마 군에 의해서 수 백 명이 학살당하고도 7만 명 이상의 로힝야 사람들이 삶의 터전에서 내쫓긴 너무도 심각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의 발단은 5개월 전으로 거슬러간다. 2016년 10월 9일, 미얀마 라킨주 국경지역 초소가 괴한들에 의해 공격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미얀마 경찰 9명이 사망했다. 미얀마 정부는 제대로 된 조사도 없이 사건의 배후를 로힝야 무장 세력으로 단정하고 대대적인 로힝야 토벌작전을 시작했다. 그리고 무시무시한 적개심을 품은 미얀마 군인들은 범인색출을 빌미로 마을에 침입하여 마을을 지옥으로 만들었다. 아디가 올해 2월, 방글라데시 난민캠프에서 만난 피해생존자의 증언에 따르면 미얀마 군은 헬리콥터를 타고 마을 위에서 주민들을 조준사격하며 살해했고, 여성을 성폭행하면서 2살 난 아이를 땅에 내동댕이쳐 살해했다고 증언했다.


20170322web02.jpg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피해생존자 쏨쏠님. 사진 및 영상촬영은 본인의 동의하에 진행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아디


 또한 마을의 건장한 청년들을 강제로 끌고 가서 고문을 하거나 살해하였다. 가족 내 남자들이 군인에 의해 끌려간 이후 돌아오지 못한 경우도 허다했다. 피해생존자들은 실종된 가족들이 모두 살해 되었을 거라 여기고 있다. 법과 질서는 사라졌고 오직 폭력과 공포만이 가득했다. 피해증언자들은 하나같이 미얀마 군인들이 로힝야 사람들을 사람취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리고 3개월 동안 진행된 군사작전으로 로힝야 사람들은 견디지 못하고 맨몸으로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 난민이 되었다.  


 최악의 인권탄압 사건을 맞아 국제인권단체와 국제사회는 미얀마 정부에게 즉각적인 군사작전 중지를 요구하며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미얀마 민간정부를 압박했지만, 미얀마 정부는 무책임하고 실망스러운 반응을 내놓았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통해 가해자를 처벌하고, 피해자를 보호할 책임이 있는 미얀마 정부는 도리어 군사작전으로 인한 로힝야 주민의 피해를 인정하지 않고, 미얀마 라킨 주 내 로힝야 주민의 이동을 제한하며 외부로부터 접근도 막았다. 정부의 조직적 방해와 탄압으로 인해 로힝야 주민들의 정확한 피해 규모는 파악이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피해생존자의 증언을 통해 2017년 2월 유엔은 로힝야 인권침해 보고서를 제출했고, 3월 유엔인권이사회에서는 이양희 유엔인권보고관이 로힝야 사람들의 인권참상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또한 3월 16일에는 미얀마 로힝야족 문제해결을 위한 자문위원회 수장인 코피 아난 전 유엔사무총장이 미얀마 양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로힝야족에 대한 ‘범죄’에 대한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방글라데시 난민촌에서 만난 로힝야 피해생존자들의 실상은 절망적이었다. 순식간에 7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피난 와서 캠프촌을 생성하였기에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이다. 로힝야 사람들이 다시 돌아갈 마을도 집도 사라졌다. 당장의 죽음의 공포는 막막한 생존의 공포로 바뀌었다. 긴급구호가 절실하지만 도움의 손길은 보이지 않았다. 아디가 만난 피해생존자들도 공포의 기억들을 끄집어내어 이야기했지만 현재의 어려움도 많이 토로했다. 안타까운 상황이다.  


 미얀마 군에 의한 군사작전은 중지됐지만 인권탄압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미얀마 정부는 여전히 사건자체를 부인하며 로힝야 주민들을 미얀마국민으로 인정조차 하지 않는다. 인접국인 방글라데시조차 난민의 유입을 꺼려하고 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버마민주화운동의 상징이었던 아웅산 수치여사는 해당사건에 침묵하고 있다. 미얀마 정부와 국제사회가 계속 침묵한다면 철저하게 고립된 로힝야 사람들의 어려움은 계속될 것이다.  


 “제발 우리를 기억해 달라”


 피해생존자 중 한 명이 증언 말미에 던진 덤덤하지만 처절한 외침이 가슴에 울린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
<뉴스모아보기/이라크> IS 바그다드 자폭테러, 아랍영화제, 전쟁성폭력피해자 만남, 모술 피난민 100만명 육박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5.31 조회 119
adi2017 2017.05.31 119
23
<뉴스모아보기/미얀마 로힝야, 2017. 5.>미얀마군 유엔보고서 거짓 주장, 양곤에서 불교도 무슬림 거주지 난입 폭력사태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5.30 조회 111
adi2017 2017.05.30 111
22
<뉴스모아보기/시리아>시리아정부 자국민 상대 화학무기 공습, 미국 시리아정권 공습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53
adi2017 2017.04.27 53
21
<뉴스모아보기 /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일베' 수감자 조롱 바베큐파티, 바르구티 옥중단식투쟁 주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63
adi2017 2017.04.27 63
20
<뉴스모아보기 / 미얀마 로힝야> 로힝야 시민사회집담회, 로힝야 아이들도 무차별 구금, 아웅산수치 로힝야 인종청소 표현 과해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54
adi2017 2017.04.27 54
19
<뉴스모아보기/이라크> 터키 이라크 시리아 쿠르드지역 공습, 이라크 모술 탈환작전으로 주민들 생활고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64
adi2017 2017.04.27 64
18
[인권연대기고]삶의 극한으로 내몰리는 로힝야 사람들 / 이동화 활동가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57
adi2017 2017.03.27 57
17
<뉴스모아보기/이라크> 미군 오폭 인정, 모술탈환전 민간인 피해 급증, 바그다드 자살폭탄테러, 미국 국방장관 이라크 주둔 피력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83
adi2017 2017.03.27 83
16
<뉴스모아보기/시리아>러시아 시리아 반군지역 공습, 이스라엘 시리아공습, 월드비전 아이들 보고서, 월드컵 축구와 시리아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90
adi2017 2017.03.27 90
15
<뉴스모아보기/팔레스타인>극우강경파 프리드먼 주미대사임명, 독일총리 팔 수반과 회담, 팔레스타인 어린이 한해 700명 수감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57
adi2017 2017.03.27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