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뉴스모아보기

* 미디어는 언론에 언급된 아디의 활동과 아디가 언론에 기고한 글들의 모음입니다.

* 뉴스모아보기는 미얀마, 시리아, 이라크, 팔레스타인에서 발생하는 분쟁과 난민 관련 원인 파악 및 해결책 모색에 필요한 정보들을 축적하는 활동입니다.

<뉴스모아보기/시리아>시리아정부 자국민 상대 화학무기 공습, 미국 시리아정권 공습 등

뉴스클리핑
시리아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17:45
조회
53

지극히 위험한, 트펌프식 ‘유연성’ / 2017. 4. 24. 시사 IN


→ 미국이 시리아 내전에 불쑥 뛰어들었다. 대외 문제에 개입, 불간섭을 선호한다는 ‘트럼프 독트린’이 뿌리째 흔들렸다. 트럼프의 대외정책 특성은 하나같이 예측 불가능한 트럼프의 기질과 일치한다.



누구와 싸우는 전쟁인가 / 2017. 4. 18., 한겨레21


→ 피아가 불분명한 시리아 내전의 난맥상과 시리아, 주변구, 국제사회의 복잡한 속내



미, 시리아정권겨냥 전격 공습...6년째 내전 중대 전환점 맞나 / 2017. 4. 7., 연합뉴스


→ 미국이 화학무기 사용을 응징한다면서 7일(현지시간) 새벽 시리아 공군기지를 미사일로 전격 공격하면서 6년째 이어진 시리아 내전이 중대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시리아 내전 ‘최악의 화학무기 살상’...최소 72명 사상 / 2017. 4. 5., JTBC


→ 시리아 북부 반군 거주지 주택가에 화학무기로 추정되는 공습이 있어서 어린이 20명을 포함해 마을주민 최소 72명이 몰살당했고 부상자는 500명이 넘습니다.



‘금지된 화학무기’로 자국민 살해한 시리아...어떻게? / 2017. 4. 5., 뉴스1


→ 시리아가 엄연히 국제법상 금지된 화학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원인은 △2013년 가입한 화학무기금지협약의 미진함 △국제사회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부여했다는 점이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
<뉴스모아보기/이라크> IS 바그다드 자폭테러, 아랍영화제, 전쟁성폭력피해자 만남, 모술 피난민 100만명 육박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5.31 조회 119
adi2017 2017.05.31 119
23
<뉴스모아보기/미얀마 로힝야, 2017. 5.>미얀마군 유엔보고서 거짓 주장, 양곤에서 불교도 무슬림 거주지 난입 폭력사태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5.30 조회 111
adi2017 2017.05.30 111
22
<뉴스모아보기/시리아>시리아정부 자국민 상대 화학무기 공습, 미국 시리아정권 공습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53
adi2017 2017.04.27 53
21
<뉴스모아보기 /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일베' 수감자 조롱 바베큐파티, 바르구티 옥중단식투쟁 주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62
adi2017 2017.04.27 62
20
<뉴스모아보기 / 미얀마 로힝야> 로힝야 시민사회집담회, 로힝야 아이들도 무차별 구금, 아웅산수치 로힝야 인종청소 표현 과해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53
adi2017 2017.04.27 53
19
<뉴스모아보기/이라크> 터키 이라크 시리아 쿠르드지역 공습, 이라크 모술 탈환작전으로 주민들 생활고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4.27 조회 63
adi2017 2017.04.27 63
18
[인권연대기고]삶의 극한으로 내몰리는 로힝야 사람들 / 이동화 활동가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56
adi2017 2017.03.27 56
17
<뉴스모아보기/이라크> 미군 오폭 인정, 모술탈환전 민간인 피해 급증, 바그다드 자살폭탄테러, 미국 국방장관 이라크 주둔 피력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83
adi2017 2017.03.27 83
16
<뉴스모아보기/시리아>러시아 시리아 반군지역 공습, 이스라엘 시리아공습, 월드비전 아이들 보고서, 월드컵 축구와 시리아 등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90
adi2017 2017.03.27 90
15
<뉴스모아보기/팔레스타인>극우강경파 프리드먼 주미대사임명, 독일총리 팔 수반과 회담, 팔레스타인 어린이 한해 700명 수감
작성자 adi2017 작성일 2017.03.27 조회 57
adi2017 2017.03.27 57